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조회 수 4918 추천 수 0 댓글 8

작년에 살아오는 동안 최고로 영화 많이 봐서 총 344편을 봤습니다.평년엔 많아봐야 200편이었는데,

진짜 많이 봤죠.익무덕이 컸습니다.분류해보니 시사회,예매권등으로 115편,개인적으로 본게 112편,

부천 영화제를 비롯한 기타 영화제가 42편이지만 익무 기자로 뽑혀 본게 33편이니 이것도 익무 덕.

KOFA에서 본게 75편,은근 많이 봤네요.여튼 정리하느라 골치 좀 썩혔는데,그중에서 최고가 외국 영화.

이건 뺄 수 없어 하는 작품이 한 두 작품이 아니었는데,그냥 제 취향에 맞는 영화 위주로 뽑았어요.

2013년 극장 개봉 영화로 범위를 좁혔구요.제 영화 취향은 간단합니다.쉬운 영화,보고 나서 여운이

오래가는 영화.그래서 이게 왜 순위에 들어갔냐 하는 작품이 있을 수 있습니다.그럼 순위 들어갑니다~

 

1.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A%B7%B8%EB%A0%87%EA%B2%8C+%EC%95%84%EB%B2%84%EC%A7%80%EA%B0%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369988

 

특별히 떨어지는 작품없이 꾸준히 작품을 내놓는 능력이 대단한 고레에다 감독의 작품이 좋으면서도 너무 완벽주의라고

느꼈는데,이번 작품은 참 편하게 볼 수 있었네요.알고보니 감독 자신도 아버지가 되었다고 부모의 마음으로 영활 만들었다고

해서 역시나 했습니다.

 

                                           11_09_39__529d3d63948a2[F230,329].jpg

 

2.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C%85%B0%EC%9E%84&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272019

 

얼마든지 꿀꿀하고 지저분하게 갈 수 있는 얘길 깔끔하게 간 점이 좋았습니다.그러면서 슬프죠.한마디로 도시 스타일.

왠지 감독 성향이 독특하다고 느꼈는데,흑인이라 그래서 그런가 했네요.패스벤더의 명연기는 두말하면 입아프죠.

 

                                           10_22_23__516ca7cf4ce76[F230,329].jpg

 

3.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D%85%8C%EC%9D%B4%ED%81%AC+%EC%89%98%ED%84%B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77235

 

가족 먹여살리기가 지상 과제인 중산층 가장의 이야기는 딱히 남자만 이해할 수 있지는 않을 겁니다.

이 영화는 재난 영화로도 현대인의 불안을 그린 영화로도 여러 방향으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이 근작

머드보다 맘에 들었네요.

 

                                             c12ce1bc812210ff35e733c572c6128f.jpg

 

4.http://www.extmovie.com/xe/review/3377877

 

추리소설을 좋아하는데,이렇게 피철철 장면이나 깜짝 음향이 없이도 긴장감 제대로인 영화를 만들 수 있구나 싶어

감탄이 나왔네요.등장 인물 각자의 입장에서 보는 시각은 다를 수 있다는 점도 마찬가지.

 

                                             10_29_01__52ae575d7326b[F230,329].jpg

 

5.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D%8C%8C%EB%9D%BC%EB%8B%A4%EC%9D%B4%EC%8A%A4+%EB%9F%AC%EB%B8%8C&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2753565

 

중년 남자가 나오면 낭만적인 영화가 얼마든지 나올 수 있는데,중년 여자가 나오면 신기하게도 찬반 양론의 영화가 많이

나오죠.이 영화도 보는 동안은 불편하고 그랬는데,시간이 지날수록 문득문득 떠오르는 영화입니다.

 

                                              14_19_59__5242727f610a1[F230,329].jpg

 

6.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C%9B%94%ED%94%8C%EB%9D%BC%EC%9B%8C&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77145

 

미국의 문제아,좀 노는 아이들에 대한 원작을 겸한 감독의 따스한 어루만짐이 느껴지는 영화.어느 누구도

월플라워로 태어나진 않았다.

 

                                               18_27_33__51516a055932b[F230,329].jpg

 

7.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B%91%90%EB%8D%94%EC%A7%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2982011

 

다른 일본 감독이 두더지를 건드렸다면 집어쳐 했겠지만 소노 시온이라면 자격이 있다.원작엔 없는 동일본 대지진을

영화내용에 집어넣은 것도 현재의 일본을 살아가는 감독의 에정으로 보여 눈물겹다.

 

                                              33386_51c3a71b993a0_himizu_poster[F230,329].jpg

 

8.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B%9F%AC%EC%8A%A4%ED%8A%B8+%EC%95%A4+%EB%B3%B8&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25260

 

화면과 음악은 멋지구리 한데,이야기는 서걱서걱 소리가 들릴 정도로 메마른것의 대비가 한마디로 강렬하다.몸이 불구인 여자와

덜 자란 남자의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도 좋고 사랑이 아니라고 할수도 없다.

 

                                              09_52_36__5158da543aaf7[F230,329].jpg

 

9.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C%9B%94%ED%84%B0%EC%9D%98+%EC%83%81%EC%83%81%EC%9D%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223794

 

유쾌,상쾌,통쾌.보는 동안도 기분좋았고 보고나서도 기분좋았던 영화.영화를 보는 의미중 하나가 대리만족에

있다는걸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18_25_00__52b8016c622c7[F230,329].jpg

 

10.http://www.ext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D%8E%98%EC%96%B4%EC%9B%B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224315

 

역사물을 좋아하면서도  왠지 박제된 느낌을 피할 수 없었는데, 이 영화는 등장인물 한명 한명이 현실에도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스케일만이 역사물의 재미는 아닐 것이다.

 

                                              11_34_43__5279aac37223d[F230,329].jpg

 

                                            

 

                                           

 

 

 

Comment '8'
  • profile
    [레벨:10]하록이 2014.01.02 02:52

    월플라워 놓친게 참 아쉬워요..

  • ?
    포인트팡팡녀! 2014.01.02 02:52
    축하해~! 하록이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 profile
    [레벨:28]id: 누욕누욕 2014.01.02 03:43

    스티브 맥퀸 감독이 비디오 아트 하시던 분이라 그럴거에요.

    감각적이면서 도회적이죠. 제 취향 저격 당한 영화였습니다ㄷㄷ 그 엄청난 첫느낌을 극장에서 느낄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개봉이 늦어서 아쉬웠네요..

  • profile
    [레벨:11]id: 세이쥬세이쥬 2014.01.02 06:55
    오~

    필감 해야할 명작들 이네요
  • profile
    [레벨:8]무저기 2014.01.02 12:08

    좋은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 '러스트 앤 본'은 여전히 먹먹한 기억이네요

  • profile
    [레벨:8]id: 히컵히컵 2014.01.02 12:43
    저도 좋은 글 잘 봤어요 ㅎ

    참고해수 놓친 작품즐 꼭 만나야겠어요 ㅎ
  • ?
    [레벨:7]얄개 2014.01.04 00:19
    페어웰 마이퀸은 기본 배경없이 보니까 도저히 따라가기가 벅찼던.. 저 같은 분들은 엔딩씬에서 회한의 한숨을 내쉬더라고요ㅜㅜ
  • profile
    [레벨:42]id: 해피독해피독 2014.01.04 00:41
    으아닛,제 세대분들은 베르샤이유의 장미라는 필독 만화가 있었죠.^^
    더나가 프랑스 혁명사를 독파하기도 했고 한때 프랑스 역사에 푹 빠져있었어요.

영화수다

영화, 책, 공연 수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호러이야기 괴담 이벤트 기간 연장합니다!!! 9 newfile [레벨:41]id: 랜디랜디 2014.08.01 356
공지 '모스트 원티드 맨' 익무 스탭 별점평 17 updatefile [레벨:43]id: 익스트림무비익스트림무비 2014.08.01 1622
공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냉정한 평가!! 25 updatefile [레벨:28]id: 해롱해롱해롱해롱 2014.08.01 3512
공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그루트 목소리 녹음하는 빈 디젤 10 updatefile [레벨:36]id: 모큐모큐 2014.08.01 1491
공지 제시카 알바, 맥심 비키니 화보 9 updatefile [레벨:36]id: 모큐모큐 2014.08.01 1862
공지 '쥬라기 월드' 최신 스틸 6 update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8.01 1952
공지 조 샐다나 최신 화보 11 updatefile [레벨:36]id: 모큐모큐 2014.08.01 2217
공지 '플란다스의 개'의 속편이 제작? 10 update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8.01 3940
공지 [겨울 왕국] 실사판 코믹콘 영상 4 [레벨:9]id: 로보캅로보캅 2014.08.01 1513
공지 '건담: 역습의 샤아' 무료로 보세요 6 update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8.01 12173
42448 셜록 시즌 3를 기다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2 [레벨:14]id: 나나고양이나나고양이 2014.01.02 2162
42447 이장호의 외인구단 이해할수가 없네요~ 3 file [레벨:21]id: 바람의명바람의명 2014.01.02 3207
» 내가 뽑는 2013년 최고의 외국영화 8 file [레벨:42]id: 해피독해피독 2014.01.02 4918
42445 변호인이 천만 넘길 경우 세우게 되는 또 하나의 기록 13 file [레벨:30]id: 하루새하루새 2014.01.02 5581
42444 시상하랬더니 성대모사하는 박중훈 ㅋㅋ 14 [레벨:33]id: 카오루카오루 2014.01.02 6628
42443 [갑오년 기념] 말 나오는 영화들 27 file [레벨:37]id: 김치콕김치콕 2014.01.02 3879
42442 금일 박스오피스&실시간 예매율 1 file [레벨:30]id: 하루새하루새 2014.01.02 2023
42441 Just Jared 선정 스타일리시 스타 13인 10 [레벨:16]이잉여어 2014.01.01 5465
42440 디즈니 <겨울왕국> 자막 버전으로 상영 할까요? 22 file [레벨:8]제니퍼꽈당스 2014.01.01 2619
42439 오펀블랙 시즌2가 2014년도 기대작 순위 1위를 했군요~ 1 file [레벨:21]id: 바람의명바람의명 2014.01.01 2088
42438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예고편입니다. 2 [레벨:21]id: 바람의명바람의명 2014.01.01 1658
42437 외국 배우에게 절대 안밀리는 우리나라 배우 8 file [레벨:21]푸루스 2014.01.01 3909
42436 박원순 시장인 변호인 배우들과 같이 사진 찍었네요 5 file [레벨:21]푸루스 2014.01.01 3179
42435 니콜라스 홀트 & 제니퍼 로렌스 6 file [레벨:16]이잉여어 2014.01.01 3777
42434 택시 드라이버의 멋진 이미지 7 file [레벨:99]id: 다크맨다크맨 2014.01.01 2836
42433 뮤지컬 '베르테르' 단평 2 [레벨:28]이우진 2014.01.01 1514
42432 조인성.. 김수미 공로상 수상에 큰절 6 file [레벨:99]id: 다크맨다크맨 2014.01.01 3157
42431 [가디언스 오브 더 갤럭시] 첫번째 공식 스틸 공개! 22 file [레벨:37]id: 김치콕김치콕 2014.01.01 5752
42430 정지훈씨가 출연하는 헐리웃 액션영화 더 프린스 연출자 4 [레벨:30]id: 하루새하루새 2014.01.01 4310
42429 화형 법정(1937) - 존 딕슨 카 4 [레벨:8]Fuka 2014.01.01 1801
42428 용의자 보고나서 든 생각들..(약스포 있네요) 7 file [레벨:28]고양이맨 2014.01.01 2200
42427 프레디의 신년 연하장 5 file [레벨:27]id: 카란카란 2014.01.01 2038
42426 '설국열차' 일본 오리지널 일러스트 5 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1.01 6479
42425 Time지 선정 2013 베스트 드레스 9 [레벨:16]이잉여어 2014.01.01 6239
42424 병무청 “유승준 입국금지 해제? 어림없는 소리” 15 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1.01 5407
42423 신바람난 프레디 크루거 5 file [레벨:99]id: 다크맨다크맨 2014.01.01 2362
42422 영화진흥위원회 2013년도 박스오피스 순위가 정리된 것 같네요~ (1위~50위) 22 file [레벨:35]id: LINKLINK 2014.01.01 4677
42421 Time지 선정 2013 베스트 연기 21 [레벨:16]이잉여어 2014.01.01 5173
42420 '변호인' 관객 600만 돌파했습니다 8 file [레벨:75]id: golgogolgo 2014.01.01 2127
42419 박 대통령 나오는 영화 '퍼스트레이디' 제작하긴 한다는데.. 12 file [레벨:20]gonebaby 2014.01.01 550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497 498 499 500 501 502 503 504 505 506 ... 1916 Next ›
/ 191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light(c) Extmovie.COM All Right Reserved. E-mail

시사회문의

Top